조회 수 1670 추천 수 2 댓글 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샤씨는 이제 없고...시아씨도 이제 없다..

그러나 그들은 언제나 내 마음속에 영원히 남아있을것이다.
스크롤 압박 심합니다..자신없으신분들..미리 나가세요!
[내용과 별 상관없는...글]


핸드폰에 저장된 음원을 차 스피커로 들을 수 있게끔 해준다는

카팩인가 뭔가 하는 걸 사기 위해 차 용품점을 찾았다.

전통적인 뽀글머리 스타일의 주인 아줌마가 잠시 기다리라 하시고는

물건을 꺼내오셨다.

아줌마: 자, 만원입니다.

코타로: 이거 핸드폰 기종에 상관없이 다 되는 건가요? -.,-a

아줌마: 물론이죠. 차 스피커에서 아주 웅장하게 울려퍼질 거예요.

코타로: 하하. 만원 맛있게 드세요. ^0^


차에 들어와서 포장지를 갈기갈기 찢고는 카팩 잭을 자동차 시가잭에 꽂고서

내 핸드폰 구멍에 꽂아봤다.

근데 바늘구멍에 낙타 들어가는 것처럼 잭이 구멍에 들어가질 않는 것이다.

아~ 피곤한데~ ( ̄へ ̄)


차용품점으로 냅따 달려가 환불을 외쳤다.

코타로: 뭐죠? 기종 상관없이 다 된다더니.. 환불 해주셈. [ㅡ,.ㅡ]

그런데.. 이 아줌마 오늘 파마 망친 날인지..

갑자기 신경질적으로 돌변했다.

아줌마: 뭐! 환불요?? 포장용지를 이렇게 쓰레기로 만들고는 무슨 환불!!

코타로: 아줌마가 설명을 잘못 했으니 아줌마가 책임져야죠. 아님 반품시키던가.

아줌마: 뭐! 반품?? 이런 건 난지도에서도 안 받아줘요.
근데.. 잘 되는데 괜히 맘 바뀌어 그러는 거 아닌가요?

코타로: 뭐.. 뭐라고요??

그 무슨 앙드레김이 하얀 정장입고 연탄나르면서 비트박스 하는 소립니까.

나 이래봬도 다니엘헤니도 울고갈 정도로 젠틀한 남자라구요!

내가 뭐가 아쉬워서 이런걸로 거짓말 하겠어요. 빨랑 환불해주세요!

아줌마: 정 환불하고 싶으면 교환해줄테니 다른 거라도 하나 사가요.
이건 내가 알아서 처리해볼 테니까. 질겅질겅... 짝짝..

이 아줌마 왕년에 다리 좀 떨고 침 좀 뱉었는지 껌을 쫙쫙! 씹어가며

무언의 협박을 날리고 있다.

코타로: 꾸웅.. -_-;

결국..

카팩을 핸드폰 거치대로 교환해서 나와야 했다.

그것도 5천원이나 더 비싼 것으로.. -_-;

억울한 맘으로 집으로 들어오는 길에 모닝글로리가 눈에 띄어 차를 멈추었다.

1999년 달력 11월달부터 '알람시계 사기'라고 적어두었는데 이제야 생각이 난 것이다.

내 핸드폰까지 합쳐서 집에 자명종 시계가 두 개나 있지만 내 기나긴 겨울잠을 깨우기엔

이걸로는 역 부족이다.

아무튼 모닝글로리로 들어가게 됐는데 웃긴 건 이곳에도 뽀글머리 아줌마가

카운터에 척하니 자리를 잡고 있는 것이다.

복선을 암시하는 건가.. (ㅡㅡ^)

시계를 하나씩 만지작거리며 벨소리 좀 들어보려했더니

하나같이 건전지가 빠져있어 소리를 들을 수 없었다.

디자인이 가장 깔금한 시계를 계산대 위에 올리며 벨소리 좀 들려달라 말했다.

아줌마가 귀찮다는 듯이 건전지를 하나 뜯더니 하나씩 넣는다.

근데 건전지를 넣는 건지 조각을 맞추는 건지 한참을 헤매고 있는 것이다.

스프링에 (-)를 대고 나머지 한 쪽에 (+)를 대면 끝날 일을 왜 이리 헤매는 걸까.

답답해서 내가 하겠다고 이리 달라 했다.

근데... 젖먹던 힘을 다 동원해도 건전지는 홈에 들어가질 않았다.

당연했다. 건전지 홈이 건전지보다 작게 만들어진 불량품이니까.

뒷면을 훑어보니 이런 글이 보였다.

[MADE IN CHINA]

위대한 짱깨놈들. -_)乃

하는 수 없이 다른 자명종 시계 하나를 사고는 집으로 향했다.

엎어지면 이마 깨질 정도로 집과 가까워지고 있을 무렵 아빠한테 전화가 왔다.

들어오는 길에 쌀 좀 사오라는 것이다.

다시 차를 돌려 집 부근에 있는 까르푸 매장에 들리게 됐고 기왕 들어온 김에

차용품점을 쭈욱~ 둘러봤다.
(``_)(`_`)(_``) 두리번~두리번~

진열되어 있는 카팩들이 보였고 왠지 모를 미련에 담당직원을 불러야했다.

코타로: 저. 이건 기종에 상관없이 다 되는 건가요?

직원: 물론이죠. 차 스피커에서 아주 웅장하게 울려퍼질 거예요.

코타로: 제가 그 대사에 벌써 한 번 속았거든요.

직원: 하하. 이건 잭이 두 개가 들어있어서 핸드폰과 직통으로 연결이 됩니다.

코타로: 그럼. 이걸로 하나 할게요.


이렇게 해서 아까 못 샀던 카팩을 다시 사게 됐다.

그리고 오토워크를 타고 올라가다가 속옷집이 눈에 띄어서

계획에 없던 빤스를 사러 가게 됐다.

점원이 수영복 비슷하게 생긴 엄청 타이트하게 생긴 사각 빤스를

들어올리며 말한다.

점원: 이걸로 한 번 입어보시겠어요?

코타로: 어휴~ 무슨 수영복도 아니고.. 저 이런거 답답해서 못 입어요.

점원: 요즘 이런 게 유행이에요. 첨엔 좀 불편할 지 모르지만 입다보면
적응돼서 오히려 더 편할걸요? (^.^)

코타로: 어우~ 됐거덩요? (づ-_-)づ 그냥 삼각으로 세 장 주세요.


점원: 빠션에 뒤처진 분 같으니라궁. 자, 여기요.

코타로: -_-!

그렇게 삼각 빤스를 사고서 집에 들어왔다.

그런데 설거지를 하던 아빠가 눈을 똥그랗게 뜨며 묻는다.

아빠: 쌀은??

이대리: 응?? 아 맞다! 쌀! 0_0a

아빠: 하하. 쌀은 안사고 쇼핑만 하다 왔나보네?

코타로: 이 바보 같은 놈!! 금방 갔다 올게~! +ㅁ*//


헉헉.. 이 놈의 건망증 때문에 아주 걍 손 발이 고생하는구나.. ┏(ㆀㅡ,.ㅡ)┛

┏(ㅡ,.ㅡ ㆀ)┛ 붕어대가리만도 못한 놈~!!

이렇게해서 다시 까르푸엘 갔다와야 했다. 헥헥.. @.,@

숨을 좀 돌리고나서 입고있던 누렁이 팬티를 벗고는 아까 전에 사왔던 빤쓰를 입어봤다.

근데 착용감이 이상하다. 무슨 골반바지도 아니고 줄줄줄 흘러내려 골반에 걸쳐지냐.

제기럴! 물려받은 빤쓰만 입다보니 속옷 사이즈도 모르고 있었다.

그럼 또 교환하러 까르푸에 갔다와야 한단 말인가?

아.. 짜증의 물결이 대서양 파도처럼 밀려오는 구나.

줄줄 흘러내리는 빤스 위에 타이트한 바지를 껴입고는 나머지 두 장을 들고

속옷집으로 향했다. 줄줄줄... ζ( ̄~ ̄)η


코타로: 이거, 한 치수 아래로 교환 좀 해주세요.

점원: 혹시 이거 입어보고 오신 건가요?

코타로: 참나. 양복도 아니고 누가 빤쓰를 입어보고 교환해요?

점원: 그건 그런데...


이 여자.. 날 못 믿는 건지.. -_-++

저 뒤로 빤쓰를 가져가서 코를 푹! 들이대며 흠냐흠냐.. 냄새를 맡아보는 듯 하다.

아.. 뭐 이런 불결함이 다 있다냐. (  ̄ △ ̄)

수색작업을 마친 여직원이 한참동안 창고를 뒤적거리더니 내게 맞는

사이즈를 찾아주었다.

여직원: 오래 기다리게 해서 죄송해요. 한 치수 아래 짜리가 딱 이거밖에
안 남았더라고요.

코타로: 이거, 좀 전에 제가 사갔던 거랑 똑같은 거 맞죠?

여직원: 보세요. 줄무늬 똑같은 거잖아요.

코타로: 네. 그럼 수고하세요~

집으로 돌아와 새로 바꿔온 빤쓰를 방구석에 내려두고는 아까 전에 샀던

카팩 잭을 먼저 뜯어보았다.

케이스 안에 들어있는 두 개의 잭을 연결하고 그걸 핸드폰에 연결시켜보았다.

헛!! 이번엔 잭이 아주 헐렁헐렁해서 숑숑!! 빠지는 거다.

제기럴~! 또 속은 거냐? 아 빵당해~!!

또다시 집을 나서 까르푸 교환대로 갔다.

코타로: 이거 좀 전에 직원 말 듣고 산 건데 잭이 안 맞아요. 환불 좀 할게요.

여직원: 어머나. 포장용지를 다 뜯어버리셨네..

코타로: 그럼 포장용지 안 뜯고 잭 꼽을 수 있나요? 빨랑 환불 해주세요.

여직원: 어휴~ 뭘 이렇게 난폭하게 뜯어버렸담.

아주 이 안에서 전쟁을 했군. 전쟁을 했어.

잘 아는 병원이 있는데 성격개조수술 좀 하지 그래요?

코타로: 이봐요! 그 무슨 화약들고 불난 집에 뛰어들어가는 소리예욧!

여직원: 참나. 왜 소리를 지르고 난리호들갑인가요? 자. 돈이나 받으세요.

아.. 오늘 기분 잡치네.

뭐 저런 불친절한 직원이 다있냐.

친절한 금자씨 눈꼽의 때만큼도 안 되는 인간성 같으니라구.

기분전환도 할 겸 다시 쇼핑홀로 들어가 차용품 코너에서 걸음을 멈추었다.

얼마전 차 세차를 하다가 사이드미러가 박살났는데 이참에 하나 사가려고

아이쇼핑을 즐겼다.

이리저리 걸음을 옮기며 구경하고 있는데 아까전에 내게 카팩을 팔았던

담당직원이 날 보더니 아는 척 했다.

담당직원: 할룽~ ^^/ 또 오셨군요. 카팩은 이상없죠?

난 문득, 물고기 중에서 가장 학벌이 좋은 고등어 두 마리를 양손에 들고서

귀싸대기를 2연타로 날려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코타로: 이상없으면 제가 여길 또 왔겠어요? 지금 환불하고 왔어요! s( ̄へ ̄ㆀ)/

아까 분명 다 된다고 하셨는데 왜 제 핸드폰엔 안 맞는 거죠?

담당직원: 그게.. 안 맞는 기종이 딱 하나 있다고 들었는데 아마 그 기종이 아닌가..

코타로: 비겁한 변명입니다!! └(`ε´)┘

담당직원: 앗! 깜딱이야! ぐ(>▽< )ぐ
그럼.. 다른 걸로 한번 써보실래요?

코타로: 됐거덩요. 그냥 사이드 미러나 하나 살게요. (ㅡㅡ^)

담당직원: 그럼 제가 하나 추천해드릴게요.

요상하게 생긴 거울을 하나 들고오더니 말한다.

담당직원: 요즘 이게 제일 잘 나가요. 디자인도 깔끔하고 참 편리하게 나왔거든요.

손에 들고있던 사이드 미러를 내려두고는 그걸 받아 들었다.

코타로: 이거 차종에 상관없이 다 되나요?

담당직원: 차가 뭔데요?

코타로: 엑센트 리무진이요. ( ̄□ ̄ )

담당직원: 엑센트가 리무진도 있나요? ^^a

코타로: 거 쪽팔리게. 그냥 대충 알아들으면 될 것을....

담당직원: 하하. 암튼 이건 모든 차종에 다 되는 거니 써 보세요.

그렇게해서 카팩을 환불하고 사이드미러를 하나 사오게 됐다.

내 방에 들어와보니 아까 모닝글로리에서 샀던 시계가 탁상 위에서

우아한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자명종 벨소리나 다시 한 번 들어보려고 바닥에 누워 톱니를 이리저리 돌려봤다.

근데 어찌 된 것일까?

아까 모닝글로리에선 잘도 울리던 벨소리가 이제는 시침이랑 알람바늘이랑

끈적끈적한 키스를 하고 달콤한 포옹을 해도 신음소리 조차 들리질 않는 것이다.

어라?? o(⊙⊙)o

이 짱깨놈들 혹시... 1회용으로 만들었나?? (ご,,ご)

계속해서 시계 바늘을 돌려보니 가끔.. 아주 가끔 울리긴 했다.

평균 5번 만나면 한 번 정도?

그리고 웃긴 건 가끔씩 벨소리가 날 땐...

알람바늘이 시침 바늘을 한 시간 정도 지나야만 벨이 울리는 것이다.

샤앙~! 또 교환하러 가야 한단 말인가?

닝기리.. 뚜껑 날아갈 것 같네. └(`ε´)┘

집에서 모닝글로리 까지 걸어서 가기엔 먼 거리라,

조수석에 불량시계를 앉히고 자동차 악셀을 힘껏 밟았다.

부릉부릉~~~ 33
...┏━━━━┓
┏┛ミ(`Д′)ノ┗┓
┗⊙━━━━⊙┛~~~~~333

모닝글로리 문을 벅차고 들어가 아줌마에게 당당하게 외쳤다.


코타로: 이런 불량글로리!! 여긴 왜 이렇게 불량품이 많아요? s(`へ´)/

아줌마: 왜요? 뭐 이상이라도 있나요?

코타로: 이 자식이 울지를 않잖아요!

아줌마: 그래요? 이리 줘봐요. 내가 해볼게요.


아줌마가 이리저리 톱니를 돌리니까 갑자기 상큼한 벨소리가 들려왔다.
찌릉찌릉~ 찌르르릉~~~ ♬

아줌마: 잘 울리는데 왜 그래요?

코타로: 오잉? 이 자식이 사람 차별하나. 얌마! 너 아깐 안 울었잖아! ご○≤//

이 놈이 다섯번 마다 한 번씩 울거든요. 지금 운이 좋아서 울었던 거라고요.
다시 해보세요.

찌릉찌릉~ 찌르르릉~~~ ♬

아줌마: 봐요. 계속 잘 울리잖아요.

코타로: 이 자식이 진짜 사람 무안하게 만드네. s( ̄~ ̄)z
다시 해봐요. 요녀석이 가끔 다섯번에 두 번씩 울 때가 있거덩요.

찌릉찌릉~ 찌르르릉~~~ ♬

아줌마: 봐요! 잘 울잖아요! 이 사람이 지금 바쁜사람 붙잡고 장난질 하나.

코타로: 아니라니까요. 자.. 보세요. 지금 바늘이 한참 지나야만 울리잖아요.

아줌마: 뭐가 한참이예요? 10분 정도밖에 차이 안 나는데..

코타로: 참나.. 딱 1초의 차이로 서부총잡이가 죽는걸 모르시나요?
저도 1분 차이로 사장님한테 맞아 죽을 수 있다고요.
그럼 아줌마가 책임질 건가요?

아줌마: 영구차는 알아봐줄 수 있어요.

코타로: 이 아줌마가 진짜... 그리고 이리줘봐요. 띠리릭.. 띠리릭...

............... (고요.. 고요...)

코타로: 으하하핫! 거봐요! 안 울잖아욧!! 분명 안 울지요? ┌( ̄∇ ̄ )↗)

아줌마: 멀뚱.. 멀뚱.. 모하셈? ⊙.⊙"

코타로: -_-;;

아줌마: 알았으니.. 다른 걸로 하나 골라봐요.

코타로: 넹. ㅡ"ㅡ


좀 전에 샀던건 벨소리가 울리는 거였지만

이번엔 시계 위에 양 쇠대가리를 딸랑딸랑 울리는 시계를 샀다.

체격은 작았지만 고성방가스럽게 울려퍼지는 게 아까 그 놈보다 훨씬 쓸만했다.

새로 산 시계와 함께 사이좋게 집에 와서는 차를 주차시킨 다음..

아까 까르푸에서 샀던 사이드 미러를 장착시키기 위해..

플라스틱 포장용지를 쫘악~! 뜯어서 차 내부에 고리를 연결해봤다.

근데.... 근데...!!

이번엔 사이즈가 안 맞는 것이다. 샤앙~~!

\(*`д´)∠ 들어가!! 들어가란 말이닷!!

이리저리 눌러가며 발버둥을 치고있는데 순간, 빠드득! 하는 소리가 울리더니

제품이 심하게 파손되었다.

이런.. 제길슨!!! ( ノ` 皿´)ノ

아.. 진짜 열불난다. 이렇게 망가뜨려놨으니 이젠 교환도 할 수 없잖아.

그리고 교환하러 갈 힘도 없고 말야...

그냥 액땜했다 생각하고 시계를 들고 집으로 들어왔다.

교환하러 다니느라 지쳐서 방바닥에 대자로 쓰러지고 말았다.

ζ( ̄~ ̄)η 흐느적~ 흐느적~


철푸덕.. 大

아.. 뭐 이렇게 일진 더러운 날이 또 있단 말이냐. 헤롱헤롱~ {@.,@}

방바닥에 누운 채로 새로 바꿔 온 시계바늘을 이리저리 돌려봤다.

때르르릉~~~ 때르르릉~~~

잘도 울린다.

착잡한 마음을 시계 벨소리에 가라앉히고는 시계를 탁상 위에 올려두었다.

그런데 갑자기 뱃속에서 들려오는 효과음.

꼬르륵.. 꼬르륵..

평소보다 활동량이 늘어나서 그런지 뱃가죽이 등가죽에 달라붙어 밥 달라고

아우성을 친다.

거실로 나가 꾸역꾸역 밥을 챙겨먹고는 방으로 들어왔다.

근데... 뭐 이런 쇼킹아시아스러운 일이 또 있냐.

밥먹고 오는 동안 분명 30분은 흘렀어야 하는데 시계를 보니..

밥 먹으러 가기 전이랑 시간이 똑같은 것이다.

그니까 초침은 열심히 움직이는데 이 시침 개자식이 논땡이를 부리고 있는 거다.

으악!! 부글부글!!!

전투력이 무한대로 상승하면서 초샤이언으로 변해가는 내 자신을 느꼈다.

내 이 놈의 불량글로리를 그냥 확!!! (/*`д´)/

또 다시 조수석에 시계를 털썩! 앉히고는 부릉부릉 시동을 걸며

재빠르게 달렸다.

이번엔 정말 큰소리 땅땅! 치며 뽀글머리 아줌마랑 전쟁 한 번 치르기로 결심했다.

아니.. 벌써 몇 번째 교환하는 거란 말이냐.

어른한테 대들었다며 머리털 다 뽑히는 일이 있어도 절대 참지 않을 거라 되새겼다.

교통경찰 교통신호를 무시하고 황야를 가르는 표범처럼 쌩쌩~ 달리며 모닝글로리에

도착했다.

차에서 뛰쳐내리려 하는데... 하는데...

으잉??

왜 간판 불이 꺼져있는 걸까.

으악!~! 문 닫았잖아.

으아.... 미치고 환장하겠네!! 내일 또 다시 와야 하는 거잖아!

이 시계 하나 때문에 몇 번을 왔다갔다 해야한단 말이냐!! ぐ(>▽< )ぐ

아주 내 피를 말려서 주문진에 널려있는 오징어 옆에 뿌려라! 뿌려!

아주 뻑이 간다! 뻑이 가! 으... {{≥ω≤}}

허탈한 맘으로 집으로 돌아오게 됐다.

하루종일 나갔다 들어왔다를 연발하다 보니 기운이 하나도 없어서

집에 들어오자 마자 방바닥에 털썩 주저않고 말았다.

누운채로 티와 바지를 풀어헤쳤다.

그러자 무릎까지 내려가 있는 팬티가 눈에 띄었다.
제기럴!! 빤쓰를 보니까 또 열받는 구나.

아깝지만 쓰레기통으로 골인시키고 새로 사 온 빤쓰를 쇼핑백에서 꺼냈다.

포장지도 뜯어버리고 가격표도 뜯어버린 다음 빤쓰를 활짝 펼쳤다.

빤쓰가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는 그 순간!!

내 두 눈은 크게 팽창했고 눈에 있는 혈관들은 밖으로 튀어나가는 듯 했다.

허걱!! *(")x(")*

이건.. 무늬만 똑같을 뿐..

사각 타이트.. 빤쓰잖아. 사각 타이트 빤쓰... 0_0

하하.. 또 교환하러 나가야 되네??

아~ 인생 정말 재밌다! 재밌어!!

까짓거 운동삼아 걸어갔다 오면 되지 뭐. 으헤헤헷!!!! (⌒0⌒)

사람이 너무 열받으면 이렇게 실성하게 되는 구나. 쿠쿠쿠..

근데 왜 이렇게 웃기지.. 아이구 간지러워.. 아이구 내 배꼽... 걀걀걀... (^ε^*)



. --- ●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
__ ┏■┛
____┛┓ 또 내가 걷는 게 걷는 게 아니야~~ ♬♩♪




.




.




.




.




.. ●ㆀ ---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
┗■┓----
┏┗ ----- 또 내가 걷는 게 걷는 게 아니야~~ ♬♩♪



그 날 난, 한 가지 굳은 결심을 하게 됐다.

앞으로는 뭘 사더라도..

정말 신중히 살 거라는 것을.. 츄르르르.. (∏へ∏ )



-------------------------------------------------------------------끝------------------------



이번에도 본 피타텐 내용과는 전혀 상관없는 내용을 골라봤는데요.

우선 끝가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편은 어른이 되지 않으면 쓸수 없는 스토리였기 때문에..코타로를 어른으로 만들어버렸습니다-_-

아마 다음에는 다시 애로 나오지 않을까 하는...무책임하네요-_-..

아무튼..시간도 늦었으니깐 굿나잇입니다~!
  • ?
    KoGe 2006.03.26 21:37
    조회수가 62나 되다니-_-;...
  • profile
    NZLE 2006.07.11 22:55
    <!--1745|1-->지금은 공지사항을 거의 따라 잡았답니다..-_-;;
    188...덜덜
  • ?
    J.Goni 2006.07.12 23:36
    <!--1746|2-->190...ㄷㄷㄷ;;;
  • ?
    인간과천사 2006.02.28 19:32
    약간 중간부터 봤지만...
    그래도 너무 재미네요~ ^▽^;;
    그런데 표정이나 행동보여주려,,,
    여러가지 힘들실텐데.. 안 힘들신가?<퍼퍼퍼퍼억!! 당연히 힘들지!!>
    정말 재미네요~
  • ?
    엘리트천사 2006.02.28 19:36
    으하하핫!! 너무 재밌습니다. 배꼽이 빠질 것 같다는...
    특히 그 부분!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 또 내가 걷는 게 걷는 게 아니야~~ ♬♩
    ㅋㅋㅋㅋ 다음편이 기대해야겠네요!
  • ?
    KoGe 2006.03.03 17:42
    낄낄낄-_-;...
  • ?
    인간과천사 2006.03.01 08:56
    [추천]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 ?
    엘리트천사 2006.03.01 08:57
    [추천]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 profile
    괴도라팡 2006.03.15 17:36
    헤헤 잼있게 보다 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경고] 소설은 하루에 1개씩만 쓰도록 하세요. 4 nzle 2005.09.11 2675
공지 소설게시판 이용안내 17 하루히 2004.05.11 7067
1225 우에키의 법칙 스토리 뒤바꾸기 <1> 2 아스트라나간 2006.08.11 1398
1224 심심풀이 소설-스즈미야 하루히의 죽음(단편) 2 아인슈타인 2006.08.04 1554
» 피타텐틱한 피타텐-어른이 된 코타로 9 코게돈보 2006.02.26 1670
1222 ST 5편-2 천사의 음모(1) S시로T*^^* 2006.01.30 1318
1221 ST 5편-1 평화로운 하루. 그리고 전투 S시로T*^^* 2005.12.31 1351
1220 쓰론 오브 다크니스 71화-사가지 상호작용을 이용한 마법면역1 아인슈타인 2005.12.18 1906
1219 쓰론 오브 다크니스 막간-사타닉 바이블(satanic bible) 4 아인슈타인 2005.11.22 1848
1218 ST 3편 파티(3편을 다 합친 것 뿐이에요.) S시로T*^^* 2005.11.20 2415
1217 ST 4편 : 천사의 음모, 히로시의 힘. 그리고 재회의 서막 S시로T*^^* 2005.11.13 1696
1216 쓰론 오브 다크니스 70화-그곳에는 항상 다크 랑카스가 있다. 아인슈타인 2005.11.12 1949
1215 쓰론 오브 다크니스 69화-또다른 사탄의 음흉한 계획 3 아인슈타인 2005.11.09 1822
1214 쓰론 오브 다크니스 68화-카오스 토폴로지(chaos topology) 지옥의사탄 2005.10.17 1725
1213 쓰론 오브 다크니스 67화-타락천사 mourning lord의 강림. 지옥의사탄 2005.10.16 1784
1212 쓰론 오브 다크니스 66화-...... 1 지옥의사탄 2005.10.15 1861
1211 쓰론 오브 다크니스 막간-실존하는 지구내부의 지옥 1 지옥의사탄 2005.10.14 2028
1210 쓰론 오브 다크니스 65화-살벌해졌다. 1 지옥의사탄 2005.10.09 1657
1209 쓰론 오브 다크니스 64화-다크 프로토스의 천적 1 지옥의사탄 2005.10.04 1744
1208 빛의 후예(에필로그) kazmodan 2005.10.03 1045
1207 ST 3편-7 파티, 그리고 전투. S시로T*^^* 2005.10.03 16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