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천마전쟁 당시 마계는 저 주문으로 거의 초토화가 될 뻔했다. 가이아의 힘을 이 세계에 끌어들이는 마법진의 기본 주문. 그 뒤에 다른 주문을 붙여서 여러가지 다른 마법진이 생긴다. 마왕의 힘이 마계의 모든것을 지탱하고 있지만, 그 힘조차 가이아의 힘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때문에, 악마는 속수무책으로 마법진에 당할 수 밖에 없었다. 결론은, 이 자리에서 저 마법진이 만들어지는 것을 막지 못하면 '악마' 의 힘으로 어찌하지 못하고 당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한가지 방법이 있긴 하지만.......

"꽈앙!!"

달려나가던 카론이 어딘가에 부딫쳤다. 천사 중 한명이 앞의 기본 주문에 '나에게 방어막을 주소서' 만 덧붙이면 완성되는 마법진을 완성시켜 버렸다. 이젠 어쩔 수 없다는듯, 신에가 뒤 팔을 양쪽으로 벌렸다.

"jinzhi ran shengming......."

'금지된 인간의 생명이여. 악의 유혹에 빠져 제물이 되어라.' 초대 간부 수장인(현재는 헤르가라는 자가 수장 자리를 맡고 있다) 사토가 고안한 주문이다. 마계의 대부분이 무너지고, 나카토가 죽음의 문턱에 다가간 순간 사토의 눈이 붉어지면서 이 주문을 썼다. 주문의 뜻처럼 인간의 생명에 의지하는 것이다. 현재까지 마계가 존속할 수 있었던 이유는 이것이었다. 인간의 생명이 제물삼아지는 것을 천사가 바랄 리가 없었다. 그리고 악마도, 이 주문을 함부로 남용할 수 없었다. 이 주문을 사용하다 보면, 나중에는 감정도 고통도 잊고 살육과 생존의 본능만이 남는 강한 악마, 인간이 상상하는 괴물이 되어버렸기 때문이었다. 간부 수장이 수도 없이 뒤바뀐 이유가 이것이었다. 초대 간부 사토는 단번에 감정을 잃어버렸고, 그 뒤 전쟁이 끝날 때까지 수도 없는 악마들을 잃어야 했다. 때문에 천사는 바쳐지는 인간의 수가 상식을 넘어섰다는 이유로, 악마는 또 악마 나름대로의 이유로 휴정협정때 서로 마법진의 사용을 금지시켰다.

"호오... 역시 악마군요. 이렇게 많은 인간들의 생명을 아무렇지도 않게 제물로 삼을 생각을 하다니."

"애초에 협의를 깨 벌니 건 네녀석들이다. 당연히 각오하고 저지른 일일 텐데?"

"그쪽이야말로, 시마가 될 각오는 됫니 것 같군요."

시마. 결국 감정을 잃어벌니 악마를 칭하는 말이다. 죽음의 신을 가리키는 말. 인간의 생명을 가져갔기에 천사들은 이런 이름을 가져다 붙였고 어느새 악마들도 이렇게 부르게 되었다. 그 후 변하게 된 시마들은 마계의 문지기 역을 맡게 되었다. 천사가 주위에 없으면 움직이지 않았고, 시마들도 무슨 이유에서였는지 주위에 천사가 없으면 마계의 입구로 모여들었기 때문이었다. 그들의 모습은 이미 죽어있는 모습이었기에, 전투에 임하는 악마들은 상당한 각오가 필요했다.

"네녀석 하나쯤 죽인다고 해서 변하진 않을 거다."

"자신만만 하군요. 확실한 근거는 어디도 없을 텐데요?"

신에는 가만히 손을 움직였다. 손에서 뻗어나온 수많은 실들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오륙백개 되어 보이는 실들은 모두 인간의 머리에 이어져 있었다. 제물로 바쳐질 인간들이다.

"아아, 성급도 하셔라. 뭐, 마법진은 완성되었으니 서막은 이정도로 하죠.

르니는 비웃는 목소리로 말하더니 사라졌다. 그리고, 리드와 신에, 나르마와 카론은 그제서야 창백한 얼굴로 주위를 둘러볼 수 있었다.

"야... 저거 깨려면 사람 몇명쯤 필요하냐?"

"......."

보통 사람 한명 부피를 차지하는 마법진을 깨는데 필요한 인간의 생명은 대략 사백명. 마왕의 힘으로도 못깨는데 그정도는 오히려 적다고 보아도 될 정도다. 그리고 지금 하늘에 그려진 마법진은, 마을 하나를 모두 포함하고 있었다.





"저건... 마법진?"

죠대부중이다. 시로와 시아, 타로, 그리고 고타로우와 미샤는지금 하늘을 바라보고 있었다. 하늘에 그려진 마법진의 중앙이 위치한 곳은 정확히 죠대부중 건물 위였다. 마치 무언가를 노리고 있는 것처럼.......

"야!! 네녀석 뭇느 짓을 꾸미려는 거냐!"

갑자기, 히로시가 교무실 문을 열고 시로에게 외쳤다. 그리고 뒤따라서 시아와 타로, 고타로우와 미샤와 타츠키와 타쿠도 따라 들어왔다.

"너 이녀석!! 선생님께 지금.......선생님?"

시로 옆에 앉아 있던 선생님이 히로시에게 한마디 하려고 하자 시로가 손을 올려 제지했다. 그리고 히로시에게 다가갔다.

"악마는....... 저런 마법진은 못그려."

.......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는 건지 알아듣는 사람이 과연 몇명이나 있을까. 아마 고타로우들밖에 없을 것이다. 씩씩거리던 히로시는 숨을 고르기 시작했다.

"나가자."

시로가 말하자 모두 밖으로 나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고타로우는 제일 마지막에 나가면서 선생님들이 속닥이는 소리를 들어야 했다.

"역시 젊은 사람은 대단하죠?"

"어쩜, 상담하자는 말을 저렇게 돌려서 말할 수가......."

"히로시 좀 봐요, 씩씩거리면서 들어와서 당황해서 숨고르는 거..."

...하하...




운동장 밖

"저게 악마가 한 짓이 아니란 말은?"

"그래, 천사가 한 거다."

그래도 하는 마음으로 다시 한번 보았지만 역시 죠대부중을 노리고 있었다. 계속 있었다면 아마 미샤나 고타로우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 거다. 어쩌면 악마를 놀니 것일 수도 있지만.......

"에에, 하늘에 뭔가 있어?"

"응. 예쁜 별이야."

"진짜 안보이는데 신기하네......."

타츠키와 타쿠를 보면 미안하다는 생각이 저절로 든다. 아무런 상관도 없고 이런 것도 보지 못하는데 너무 위험한 일에 끼어들게 해 버렸으니까.

".......응?"

갑자기, 시로가 육망성 중앙을 보다가 놀란 눈빛을 지었다.

"왜 그래?"

타로가 시로에게 걱정스러운 듯 물어보았다. 놀란 듯한 시로가 갑자기 화가 난 표정을 지어서였다.

"아니... 아무것도 아니다."

일단 내가 잘 말할 테니까 모두들 집으로 돌아가자. 히로시와 타츠키, 타쿠도."

모두들 고개를 끄덕이고 각자의 짐을 챙기러 갔다. 그리고 잠시, 시로는 계속 하늘을 바라보았다. 잘못본게 아니다. 분명 하늘에는 8명의 악마와 수많은 천사들이 최대한 모습을 감춘 채로 싸우고 있었다.

"신에..... 내게 한 말을 잊고 하는 짓이냐."




한편, 전투는 마법진의 중앙에서였다.

"제길 이 마법진 도대체 뭐야!!"

리드가 화가 난 목소리로 와쳤다. 리드 나름대로는 엄청 화가 날 이유가 있다.

"아무런 효과도 없잖아!"

신에도 마찬가지다. 어떻게 대처할지 내심 각오하고 찾아왔는데 눈 앞의 천사들은 그대로고 자신들도 아무런 피해도 없는 것이다. 시로쪽은 무사할 뿐더러 이젠 중앙에서 벗어나기 시작했다. 분명 시로에게 들켰을 거다. 들키고 잔소리 듣고 얻어터질 각오로 달려왔건만 이놈의 마법진은 공격 마법진도 아니고 그냥 아까부터 폼만 잡고 버티고 있다.

"하하...... 역시, 이정도 숫자로는 안되는 건가?"

물론 두사람을 빼면 악마들은 그리 오래 버티지 못했을 거다. 하지만, 마계의 간부인 신에와 실력자라는 리드가 버티고 서 있기에 지금 눈 앞에 있는 40여명의 천사들을 상대로 우위를 점하고 있는 거다.

"그럼..... 이젠 어쩔 수 없군요. 아무래도 저희 쪽 각오가 너무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거칠게 숨을 몰아쉬던 르니가 갑자기 호흡을 멈추었다. 그리고 다음 순간. 천사들이 일제히 한명을 향해 달려들었다.

"앗!"

놀란 다른 악마들이 공격한다. 한발 한발 천사들에게 명중하면서 20여명의 천사들이 나가떨어졌지만 한군데로 몰리는 천사들을 모두 막을 순 없었다. 나머지 천사들이 나르마를 포위해 버렸다.

"읏! 제기랄!"

나르마가 반항하려고 했지만 누군가가 나르마의 목 뒤를 쳐 힘을 빼 버렸다. 그리고 천사들 중 다섯명이 정오각형 모양으로 둘러섰고 나머지는 다른 악마들의 공격을 막으려는 듯 더 바깥쪽에 섰다.

"geigli chouren nengli.......(원수의 힘을 빌려.......)"

천사들이 주문을 외우기 시작한다. 하지만, 저항하려는 나르마의 힘을 억누르려는 듯 주문을 중간에 끊는다.

"윽! 빨랑 막아!!"

다른 악마들이 마법진의 발동을 막으려고 했지만, 이번의 천사 쪽은 필사적이었다. 이미 가이아의 힘을 빌린 마법진을 완성시켜 버렸다. 악마들이 수도 없이 공격을 했지만, 모두 헛수고다.

"끄아아아악!!!!!!"

갑자기, 저항하던 나르마가 비명을 질렀다. 5명의 천사를 기준으로 오망성이 그려졌고, 그 중앙에는 포위당한 나르마가 상당히 괴로워하고 있었다.

"taiyang qing zhanyou...(태양으로 전우를 데려올 지니...)

"이거나 먹어! wushude xuduo heise changmao(수없는 검은 창!)"

"꽈과광!!!"

요란한 소리를 내며 천사들과 충돌하는 무수히 많은 창들. 마치 수없는 미사일들이 충돌하는듯 커다란 폭팔이 휩싸였지만 결계같은 방어진은 약간 흔들리는 듯이 보일 뿐이고 주위에는 깨져버린 흑빛 조각만이 흩날리다가 사라져 버렸다.

"우우욱!"

나르마의 몸에서 검은 연기가 나기 시작한다. 그리고 하늘을 덮고 있던 마법진이 검게 물들기 시작했다.

"제기....뭐?"

다급해지자 창백한 얼굴로 좀더 큰 주문을 날리려던 신에는 순간 자신의 귀에 들어오는 리드의 말을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

"jinzhi ran shengming nishul dai youhuo jipin wei!!!!!!(금지된 인간의 생명이여 악의 유혹에 빠져 제물이 되어라)"

검은 실이 리드의 입에서 뻗어나와 인간들의 몸에 이어지기 시작했다. 아까보다 더 많이, 천명정도 되어 버렸다.

"야! 이 바보야!"

"멈춰요!"

카론과 신에가 리드를 향해 몸을 돌렸다. 하지만, 리드는 그들이 달려들 걸 예상하고 좀 떨어진 상태였다.

"이 많은 생명들을 바치는게 더러워 보이는가?"

순간, 모두들 행동을 멈추었다. 천사들도 악마들도 모두 리드를 향해 시선을 집중했다.

"나에겐, 그리고 악마들에겐 이 모든 인간을 죽이고서라도 지켜야 할 의지가 있다. 너희가 그런 것처럼. 그러니, 각오해라."

"이 등신같은 놈이!"

다른 악마들이 리드에게 달려들었다. 하지만, 리드는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입을 열었다.





혹시 진짜 꾸준히 읽고 계시는 분들은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쓰던 전자사전에 어떤 문제가 생겨서 이제까지 쓰던 모든 데이터가 날라가 버렸습니다. 네, 너무 많이 저장시켜서 전자사전이 데이터를 견디지 못하더군요.

이제껏 써둔 수정본도 누군가 제 메모리칩을 훔쳐가 버려서 사라져 버리고, 쓰던건 날라가 버리고 괴롭습니다. 요즘엔 또 형들 수능준비하는데 컴퓨터 너무 많이 써서 기합을 받았다죠. 결국 도서실 컴퓨터도 이젠 선이 끊겨버렸습니다. 안그래도 늦은 진도 더 늦어질 거 같네요.

어쨌든 새해 복 마니 받으세요~~~ 음력 새해부터 죄송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경고] 소설은 하루에 1개씩만 쓰도록 하세요. 4 nzle 2005.09.11 2840
공지 소설게시판 이용안내 17 하루히 2004.05.11 7237
1226 우에키의 법칙 스토리 뒤바꾸기 <1> 2 아스트라나간 2006.08.11 1469
1225 심심풀이 소설-스즈미야 하루히의 죽음(단편) 2 아인슈타인 2006.08.04 1657
1224 피타텐틱한 피타텐-어른이 된 코타로 9 코게돈보 2006.02.26 1730
» ST 5편-2 천사의 음모(1) S시로T*^^* 2006.01.30 1384
1222 ST 5편-1 평화로운 하루. 그리고 전투 S시로T*^^* 2005.12.31 1411
1221 쓰론 오브 다크니스 71화-사가지 상호작용을 이용한 마법면역1 아인슈타인 2005.12.18 1983
1220 쓰론 오브 다크니스 막간-사타닉 바이블(satanic bible) 4 아인슈타인 2005.11.22 1924
1219 ST 3편 파티(3편을 다 합친 것 뿐이에요.) S시로T*^^* 2005.11.20 2478
1218 ST 4편 : 천사의 음모, 히로시의 힘. 그리고 재회의 서막 S시로T*^^* 2005.11.13 1751
1217 쓰론 오브 다크니스 70화-그곳에는 항상 다크 랑카스가 있다. 아인슈타인 2005.11.12 2008
1216 쓰론 오브 다크니스 69화-또다른 사탄의 음흉한 계획 3 아인슈타인 2005.11.09 1887
1215 쓰론 오브 다크니스 68화-카오스 토폴로지(chaos topology) 지옥의사탄 2005.10.17 1790
1214 쓰론 오브 다크니스 67화-타락천사 mourning lord의 강림. 지옥의사탄 2005.10.16 1842
1213 쓰론 오브 다크니스 66화-...... 1 지옥의사탄 2005.10.15 1925
1212 쓰론 오브 다크니스 막간-실존하는 지구내부의 지옥 1 지옥의사탄 2005.10.14 2099
1211 쓰론 오브 다크니스 65화-살벌해졌다. 1 지옥의사탄 2005.10.09 1728
1210 쓰론 오브 다크니스 64화-다크 프로토스의 천적 1 지옥의사탄 2005.10.04 1809
1209 빛의 후예(에필로그) kazmodan 2005.10.03 1113
1208 ST 3편-7 파티, 그리고 전투. S시로T*^^* 2005.10.03 229
1207 쓰론 오브 다크니스 63화-족장들의 각성2 지옥의사탄 2005.09.28 2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