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02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옥의 존재성이 확실하다
<TD class=TEXT bgColor=#fafce7>/// 이 다음 목록에는 의문에 대한 응답있음.참고로 볼 것///



시베리아 [지각심층의 괴소리] 녹음테입 입수




(사진설명: 시베리아에서 유전을 찾다 지각심층의 문을 뚫은 Azzoraze 박사)





<TABLE border=0>
<TBODY>
<TR>
<TD width=290>

1970년말, 꽁꽁 얼어붙은 구 소련 시베리아 땅에서
지하유전을 찾던 과학자들은, 당시 소련이 세계
최초로 발명해냈던 지하 23km를 뚫을수 있던
큰 드릴을 이용하여 땅에 구멍을 뚫었다고 합니다.

어느날, 최초로 드릴이 지하 20km를 뚫었을때,
계속하여 영하였던 땅 밑의 온도는 화씨 2000도
이상으로 급상승을 하였으며, '드릴이 녹을것'을
걱정했던 과학자들은 다시 그 드릴을 지상으로
끌어올릴것을 인부들에게 부탁했다고 합니다.

</TD></TR></TBODY></TABLE>



(사진설명: 당시 지하 20KM 구멍을 뚫었던 기계)





<TABLE border=0>
<TBODY>
<TR>
<TD width=290>

'분명히 용암을 건드렸을것'이라고 추측을 했던
과학자들은, '드릴의 끝에 무엇인가가 붙어있는것
같다'며 소리치던 인부의 말을 듣고, 그 사실을
확인하기 위하여 곧바로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다고
합니다.

사고 현장에는 계속하여 이상한 괴비명이 들렸고,
구멍에 귀를 귀울이던 한 과학자는 자신이 휴대하고
있던 지각측정 녹음기를 줄에묶어 구멍안으로
내려보냈다고 합니다.

</TD></TR></TBODY></TABLE>



(사진설명: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이 사건을 보도했던 Ammenusastia사의 당시자료 사진)




 

 


<TABLE border=0>
<TBODY>
<TR>
<TD width=290>

그 일이 있은후, Ammenusastia라는 핀란드 신문사와
인터뷰를 했던 당시 유전탐사팀의 팀장 Azzoraze
박사는,

"제 나라 (구 소련)에는 원래 종교의 자유가 없기
때문에 저는 천당이나 지옥이라는것을 믿을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날.. 그 이상했던 일을 목격했던 저는..

확실히 천당과 지옥을 믿게 되었으며, 혹시 저희
유전발굴팀이 그날 실수로 지옥의 문을 열었던것은
아닌가"라는 이상한 의문을 가졌다고 합니다.

----------------------------------


주의


----------------------------------
임산부나 노약자, 또는 심장이 약한사람등은 밑의
링크를 누르시지 마십시오.



----------------------------------


바로듣기 >>

</TD></TR></TBODY></TABLE>

<TABLE>
<TBODY>
<TR>
<TD height=10></TD></TR.< table></TR></TBODY></TABLE>
<TABLE width="80%" border=0>
<TBODY>
<TR>
<TD>

 


리는 성경이 지옥이라고 부르는 장소에 대해서 조사해 보려고 한다. 우리는 지옥이라고 불리는 장소에 대해서 문서로 된 증거들을 제시하겠다. 가볍게 읽을 생각은 하지 말라.



만약 당신이 읽는 것들이 사실이라면 당신은 지금 심각한 위험에 놓여 있을 수도 있다 !


 


몇 년 전에 모리스 롤링스(Maurice Rawlings) 박사의 죽음의 문 저편(Beyond Death's Door)이라는 제목의 책이 출간되었다. 국제 심장혈관 질환의 전문가인 롤링스 박사는 임상학적으로 죽어있는 많은 사람들을 소생시켰다. 철저한 무신론자인 롤링스 박사는 모든 종교는 "속임수"이고 죽음은 단지 고통 없는 소멸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1977년 롤링스 박사의 인생을 변화시키는 극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그는 지옥의 불꽃 속으로 내려가면서 공포에 떨며 소리치는 한 남자를 소생시켰다.


심장박동과 호흡이 다시 시작되었을 때 그 환자는 비명을 질렀다. "나는 지옥에 있다!" 그는 공포에 떨며 자기를 도와 달라고 나에게 간청했다. 나는 깜짝 놀라서 죽을 지경이었다.... 그때 나는 그의 얼굴에서 진짜로 두려움에 찬 모습을 보았다. 그는 죽음보다도 더 끔찍한 공포에 질린 표정을 지었다. 이 환자는 극심한 공포를 나타내는 괴상한 얼굴 표정을 보여주었다. 그의 동공은 점점 커졌고 그는 식은 땀을 흘리며 떨고 있었다. 그의 머리카락은 쭈뼛하게 선 듯이 보였다.


 


 


 


지옥은 가상의 장소가 아니다

</TD></TR>
<TR>
<TD>

 

</TD></TR>
<TR>
<TD>

<SPAN style="FONT-SIZE: 9pt">음성신문 기자 </SPAN>webmaster@usnews.co.kr</SPAN>

</TD></TR>
<TR>
<TD>

 

</TD></TR>
<TR>
<TD>


요한계시록 14:10에서 “불과 유황으로 고통을 받으리라”고 말씀하셨고 욥기 18:21절은 그곳이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처소”라고 하셨고, 욥기 18:10에는 “유황이 그의 처소에 흩어질 것임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유황은 지구 내부에 많이 있다. 파에르 코흐러의 “화산들”이란 책에 따르면(p43) 1980년 세인트 헬렌산이 폭발할 때 150,000톤의 유황가스가 분출되었다고 한다.
수 천년 전에 기록된 욥기는 성경에서 가장 오래된 책이며 욥은 지구 내부에 유황이 있다는 사실을 과학이 밝혀 내기도 전에 이미 알고 있다.

다음은 핀란드 신문 암메누사스티아(Ammenusastia)에 실린 기사 내용이다. “공산주의자인 나는 하늘이나 성경을 믿지 않는다. 그러나 나는 과학자로서는 지옥을 믿는다”라고 러시아의 아자코프 박사는 말했다. “말할 나위도 없이 우리는 그 발견에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가 본 것과 들은 것을 알고 있다. 우리는 우리가 지옥의 문들을 통과하는 구멍을 뚫었다고 절대적으로 확신한다” 아자코프 박사는 계속했다.“...드릴이 갑자기 공회전하기 시작했다. 그것은 커다란 빈 공간이나 동굴에 도달했다는 신호였다. 온도계는 화씨 2000도까지 치솟았다. 우리는 축 아래에서 나는 기계 소음을 탐지하기 위해서 마이크를 밀어 넣었다. 그러나 우리가 들은 것은 기계소음이 아니고 고통스러워하는 사람의 비명소리였다. 처음에는 우리 장비에서 나는 소리인줄 알았다. 그러나 조정을 하고 다시 들었을 때 모든 의심은 사라졌다. 그 소리는 한 사람의 비명이 아니고 수 백만 명의 비명소리였다”

수많은 사람들의 혼들의 비명소리가 있는 지옥은 고통의 장소라고 성경은 말씀한다. 누가복음 16:23에 “부자가 지옥에서 고통받는 중에 눈을 들어”라고 하였고 24절에는 “...내가 이 불꽃 가운데서 고통을 받고 있나이다”, 28절에서는 “나에게 다섯 형제가 있으니 그가 그들에게 증거하여 그들로 이 고통의 장소에 오지 않게 하소서”라고 부르짖는다.

지옥과 비교할 만한 것이 지구상에는 전혀 없다. 어떠한 악몽도 지옥의 공포와는 견줄 수 없다. 어떤 공포 영화도 지옥의 두려움을 그려내지 못한다. 피가 뒤범벅이 된 끔찍한 장면도 지옥의 공포에는 비교될 수 없다. 지옥은 인간적인 상상을 초월한 곳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지옥에 대해 심각하게 말씀하셨다. 마가복음 9;43-47에서 “네 손이 너를 실족케 하거든 잘라 버리라. 두 손을 가지고 결코 꺼지지 않는 불 속인 지옥에 들어가는 것보다 불구자로 생명에 들어가는 것이 더 나으니라. 그곳에는 그들의 벌레도 죽지 않고 불도 꺼지지 아니하느니라. 네 발이 너를 실족케 하거든 잘라 버리라. 두 발을 가지고 결코 꺼지 않는 불 속인 지옥에 던져 지는 것보다 절름발이로 생명에 들어가는 것이 더 나으니라. 그곳에는 그들의 벌레도 죽지 않고 불도 꺼지지 아니하느니라. 네 눈이 너를 실족케 하거든 뽑아 버리라. 두 눈을 가지고 지옥 불에 던져지는 것보다는 한 눈으로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더 나으니라. 그곳에는 그들의 벌레도 죽지 않고 불도 꺼지지 아니하느니라”고 하시며 절대로 지옥의 고통을 향해서는 안 된다고 말씀하셨다.

예수 그리스도는 어떤 다른 주제보다도 지옥에 대하여 많이 말씀하셨다. 그것은 “불”(마 7:19, 13:14, 25:41), “영원한 불”(마 18:8, 25:41), “영원한 정죄”(막 3:29), “지옥불”(마 5:22, 18:9, 막 9:47), “저주”(눅 20:47), “정죄함을 받으리라”(막 16:16), “지옥의 저주”(마 23:33), “저주의 부활”(요 5:29), “불타는 큰 용광로”(마 13:42, 50), “결코 꺼지지 않는 불”(막 9:43, 45), “그 불은 꺼지지 아니한다”(막 9:44, 46, 48), “그 곳에는 그들의 벌레도 죽지 않는다”(막 9:44, 46, 48), “울며 이를 간다”(마 13:42, 50, 8:12, 22:13, 25:30), “고통”(눅 16:23), “불꽃 가운데 고통 받는다”(눅 16:24), “고통의 장소”(눅 16:28), “바깥 흑암”(마 8:12, 22:13), “영원한 형벌”(마 25:46)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신다.
“너희가 내일 일어날 일을 알지 못하나니 너희 생명이 무엇이냐? 잠깐 보이다가 사라지는 안개니라”(약 4:14)
“한 번 죽는 것은 사람들에게 정해진 것이고 그 뒤에는 심판이 정해진 것같이”(히 9:27)
*금주의 말씀: : 죄를 짓는 자마다 또한 율법도 범하는 것이나, 죄는 곧 율법을 범하는 것이라(요한1서 3:4)

<진리의지식을찾아서>

</TD></TR>
<TR>
<TD align=right>

<SPAN style="FONT-SIZE: 9pt">2005년 02월 18일 (392 호)</SPAN></TD></TR></TBODY></TABLE>

 


 


ps:  로마황제 가이사에게 보낸 총독 빌라도의 보고서에서


       빌라도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골고다에서 바람결을 타고 들려오는 부르짖음은 인간의 귀로는 일찌기


        들어본 적이 없는 비참한 소리를 발하고 있었다"고...


 


        그러나 온 세상죄를 짊어지고 저주받고 버림받았든 그 참혹한 절규를
        그들은 믿지 않았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저주를 받은바 되사


         율법의 저주에서 우리를 속량하셨으니


         기록된바 나무에 달린 자마다 저주 아래 있는 자라 하였음이라"(갈3:13)


 


        "염소와 송아지의 피로 아니하고 오직 자기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단번에 성소에 들어 가셨느니라"(히 9:12) 


 

</TD></TR></TBODY></TABLE></TD></TR></TBODY></TABLE></TD></TR></TBODY></TABLE>

"지옥이 있다는 것은 의심할 나위가 없으나
혼들이 지하에 들어가 있다는 것과 그들의 부르짖는 소리는
음파도 없을 텐데 녹음이 되었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

하나님은 만물을 말씀으로 지으셨습니다.
물질 세계를 원자와 분자로 지으셨습니다.

물질(흙)로 육체를
또한 천사나 영혼의 영계를
유체(에텔)같은 다른 원소로 지으셨습니다.

모든 원소는 전기에너지 이고
진동체입니다.
그 진동수가 다르며 밀도도 다릅니다.

물이나 공기가
성긴 그물을 통과듯이 공존하기도 합니다.

주파수(진동수)가 다르지요

예를 들어
공기중에는 수많은 주파수가 대기중에 공존하듯이
저주파(AM방송)도 있고 고주파(FM방송)도 있습니다.

이와같이 육신안에 영혼이 공존하듯이
지옥 영계도 물질적이 지구( 地球) 땅속에 공존 할 수 있습니다.
지옥(地獄)이란 표현도 우연은 아닐듯 싶습니다.

고주파 방송국에서 잠시 저주파로 바꾸어 방송하면
저주파 수신장치로도 수신할 수 있습니다.

사람의 귀로 듣지 못하는 소리도 많습니다.
들을 수 있는 진동수(주파)의 범위가 있습니다.
박쥐의 울음소리를 사람이 듣지 못하는 것 처럼...

지옥에서 혼의 부르짓는 소리가 진동수가 높은 고주파이기에
저주파 수신기인 육신의 귀로는 들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잠시
육신의 귀로 들을 수 있는 저주파로 진동을 바꾸어 놓으시면
혼의 소리도 녹음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영이십니다.
영의 소리도 빛도 에너지 입니다.

그 여호와 하나님이 잠시
육신의 모습으로 아브라함에게 나타나서
먹고 마시며 대화를 나눈 적이 있습니다.

진동체를 육으로 바꾸어 나타나신 거죠
하나님은 나귀의 입을 통해서도 미친 발람을 경고하신 적이 있습니다.

우리는 보통 물질 세계 차원에서 일어나는 일만 이해합니다.
그외에는 모두 귀신의 소리나 속임수라고 생각합니다.

영은 영에게 영적감응으로 영에게 계시하기도 합니다.
그러면 혼은 그것을 번역하여 사람의 소리로 듣기도합니다.
하나님은 모세에게 베드로에게 그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조심해야 할것은 사단도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이죠
그러나 거듭난 영은 영을 분별합니다.

깨끗한 영혼은
말씀과 영으로 분별할 수 있습니다.

사단이 아무리 교묘히 흉내내도
역시 조잡합니다.

영의 계시(텔레파시)는 선명하고
생명을 주고 편안한 확신과함께 깨달음을 줍니다.

진실은 진실로 통하고
생명은 생명으로 통합니다.

거짓은 진실을 속이지 못합니다.
그러나 진실되지 못하거나 욕심이 많고 교만한 자는 속습니다.
속성이 일치하기 때문에 쉽게 속아 받아드립니다.

잘못된 신비에 접촉한 자들은 한결같이
교만하며 고집이 셉니다.

말씀이 들어갈 틈이 없습니다.

하나님은 심령이 가난한 자
마음이 청경한 자
온유한 자
의에 굶주린 자에게 계시하십니다.

마음의 그릇에 욕심과 교만이 가득찬 자에게는
아무런 계시도 주릴 수 없습니다.
계시는 영으로 영에게 주시는 분명한 메세지 입니다.

사단에게 속는 자들은 데살로니가후서에 기록된 말씀처럼
"진리의 사랑을 받지 못하여
구원함을 받지 못하며 멸망의 아들에 속아 거짓 것을 쫓아 갑니다"

존재하는 모든 것이
우리가 이해 할수 없는 창조의 기적입니다.

그러나 사람은
이해 할수 없는 것은 부정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우리는 모래한알의 신비도
다 이해 할수 없습니다.
창조의 비밀은 하나님께 속한 것이기에...

조금 이해한다해도
물론 저도 그렇습니다.

그 모든 비밀이 우리 마음에 더욱 밝혀지는 날이
오리라 믿어 집니다.

앞으로 UFO(외계인)에 대한 문제가
방송과 언론에 크게 부상될 것입니다.

그것은 구원선(방주)도 아니고 외계인(앞선 인류)도 아닙니다.
사단의 음모와 과학이 합작한 거짓 것을 맞아드리도록하는
적그리스도세력의 마지막 대작입니다.
선한 외계인과 악한 외계인도 없습니다.

우리는 다만 말씀을 믿음으로 거듭나며
말씀을 순종하여 영을 따라 살면 됩니다.

생각나는 대로 제 생각을 써본 것이니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샬롬!
  • ?
    이프리타 2006.03.01 22:40
    만약 당신이 읽는 것들이 사실이라면 당신은 지금 심각한 위험에 놓여 있을 수도 있다

    이 글보고 겁먹었어요 책임 지세욧!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경고] 소설은 하루에 1개씩만 쓰도록 하세요. 4 nzle 2005.09.11 2675
공지 소설게시판 이용안내 17 하루히 2004.05.11 7067
1225 우에키의 법칙 스토리 뒤바꾸기 <1> 2 아스트라나간 2006.08.11 1398
1224 심심풀이 소설-스즈미야 하루히의 죽음(단편) 2 아인슈타인 2006.08.04 1554
1223 피타텐틱한 피타텐-어른이 된 코타로 9 코게돈보 2006.02.26 1670
1222 ST 5편-2 천사의 음모(1) S시로T*^^* 2006.01.30 1318
1221 ST 5편-1 평화로운 하루. 그리고 전투 S시로T*^^* 2005.12.31 1351
1220 쓰론 오브 다크니스 71화-사가지 상호작용을 이용한 마법면역1 아인슈타인 2005.12.18 1906
1219 쓰론 오브 다크니스 막간-사타닉 바이블(satanic bible) 4 아인슈타인 2005.11.22 1848
1218 ST 3편 파티(3편을 다 합친 것 뿐이에요.) S시로T*^^* 2005.11.20 2415
1217 ST 4편 : 천사의 음모, 히로시의 힘. 그리고 재회의 서막 S시로T*^^* 2005.11.13 1696
1216 쓰론 오브 다크니스 70화-그곳에는 항상 다크 랑카스가 있다. 아인슈타인 2005.11.12 1949
1215 쓰론 오브 다크니스 69화-또다른 사탄의 음흉한 계획 3 아인슈타인 2005.11.09 1822
1214 쓰론 오브 다크니스 68화-카오스 토폴로지(chaos topology) 지옥의사탄 2005.10.17 1725
1213 쓰론 오브 다크니스 67화-타락천사 mourning lord의 강림. 지옥의사탄 2005.10.16 1784
1212 쓰론 오브 다크니스 66화-...... 1 지옥의사탄 2005.10.15 1861
» 쓰론 오브 다크니스 막간-실존하는 지구내부의 지옥 1 지옥의사탄 2005.10.14 2028
1210 쓰론 오브 다크니스 65화-살벌해졌다. 1 지옥의사탄 2005.10.09 1657
1209 쓰론 오브 다크니스 64화-다크 프로토스의 천적 1 지옥의사탄 2005.10.04 1744
1208 빛의 후예(에필로그) kazmodan 2005.10.03 1045
1207 ST 3편-7 파티, 그리고 전투. S시로T*^^* 2005.10.03 16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